유지보수개조2017. 1. 3. 00:08

전에 수리했던 헤어드라이기가 또 고장나서 다시 수리를 했다.


이전 글 : 찬바람만 나오는 고장난 헤어드라이기 수리 (http://thomson.tistory.com/1064)



전에 수리를 했던 헤어드라이기 이다.  또 다시 찬바람만 나와서 고장난 부분을 고쳐보기로 하였다.  



헤어드라이기를 분해했다. 니크롬선 부분과 팬 부분, 스위치 부분은 기존 조립상태를 잘 기억해 두어야 한다. 



 다른 전선 부분은 멀티미터로 저항을 측정해 본 결과 끊어진 곳은 없었다.  하지만 예전에 수리를 했던 니크롬선 접속 부분의 색이 변한 것을 보아, 접촉저항에 의해서 과열되어 또 다시 끊어진 것 같다.  



전원을 연결해서 확인해 보니 접촉 부분에서 불꽃이 튀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래서 이 부분의 접속을 보다 견고히 해 보았다. 



예전에 가전제품을 분해하면서 모아두었던 가느다란 볼트와 너트를 준비했다. 


재활용품 수거장에 모여있는 가전제품을 분해해서 나사나 전자부품들을 수집해 두면, 고장난 가전제품을 수리할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볼트와 너트를 이용해서 니크롬선을 전극 부분에 단단히 고정했다. 웬만한 진동 등으로 풀리지 않도록 잘 고정해 준다. 



나사의 볼트 부분이다. 이 나사는 톡스나사(별나사 또는 Torx 나사) 로 되어 있어서 전용 공구가 있어야 잠그거나 풀 수 있다. 



분해한 상태에서 동작상태를 점검해 보니 잘 동작되어서 다시 조립하기로 했다. 


운모 틀 부분이 깨지지 않도록 잘 끼워서 조립해 주었다. 


나사를 조립할 때에는 나사에 전선이 씹히지 않도록 주의한다. 



헤어드라이기 몸통 부분의 조립이 완료되었다. 손잡이와 보호망 부분도 조립해 준다. 



스위치 부분이 중요한데, 이 부분은 조립한 후 나사를 잠그기 전에 잘 동작하는지 점검해 주는 것이 좋다. 



보호망 부분은 끼우는 방향이 정해져 있어서 무턱대고 끼워맞추면 깨질 위험이 있다. 홈 부분을 정확히 확인하여 조립해 준다. 



조립이 완료된 헤어드라이기이다. 


다시 뜨거운 바람도 잘 나오고 동작이 잘 된다. 


다시 고장났던 원인은, 니크롬선 접속부를 단단히 고정하지 않아서 접촉저항으로 인한 과열로 니크롬선이 다시 단선된 것이었다. 


헤어드라이기는 전류를 많이 소모하므로 접속 부분을 견고하게 해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Posted by 블루토파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으악

    형 정말 기계를 잘 다루는거같아서 멋있는데

    저러다 헤어드라이어에서 불나는거 아니에요?

    2020.02.02 23:58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거 고장났을때 백업용을 하나 구입해뒀는데 2020 년 현재까지 고장안나고 잘 쓰고있어서 백업용 헤어드라이기는 아직도 상자속에 보관중..

      2020.02.03 00:0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