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보수개조2017.11.15 19:43



알루미늄 깡통을 이용한 화재경보기를 만들어 보았다. 



못쓰는 마우스의 오른쪽버튼에 달려있던 마이크로 스위치를 이용한 방식이다. 


먼저 마우스에서 마이크로 스위치를 추출하여 건전지와 버저를 연결한다. 


마이크로 스위치가 눌려지면 버저와 LED 가 켜지는 회로를 먼저 만든다.




알루미늄 깡통은 뚜껑이 달린 것을 준비한다. 


뚜껑에는 25mm 홀커터를 이용하여 지름 25mm 의 구멍을 뚫었다. 



구멍은 최대한 크게 뚫는 것이 좋으나, 뚜껑에 달린 밀봉 부분은 남겨두어야 하므로 25mm 정도가 최대 구멍 크기이다. 




약간 탄력성이 있는 비닐 가운데에 m3 나사와 와셔를 끼운 후 너트 부분을 바깥으로 가게 하여 너트를 잠궈준다. 


너트 부분이 가운데로 가게 한 후, 뚜껑을 닫으면 다이어프램이 완성된다. 


이 때, 비닐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해서 밀봉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내부의 기체가 팽창하여 접점을 누르는 방식이므로 뚜껑을 잠글 때의 온도는 실온이어야 한다. 




만들어 둔 마이크로 스위치에 구리선을 연결하여 스위치의 누르는 부분을 너트 쪽에 위치시킨다. 


구리는 철 보다 연하기 때문에 마이크로 스위치의 위치를 조정하는데 알맞은 재료이다. 




마이크로스위치의 위치가 확정되면 움직이지 않도록 에폭시 본드로 붙여준다. 글루건은 시간이 지나면 떨어져 버리는 경향이 있으므로 에폭시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만든 장치를 테스트 할 차례이다. 45℃ 정도의 온수가 나오는 세면대에서 테스트를 해 보니, 내부 기체가 팽창하여 스위치를 눌러서 알람이 발생된다. 다시 차가운 물을 닿게 하면 내부 기체가 수축하여 알람이 멈춘다. 




만든 장치를 천장에 매단  후, 아래에 불을 피웠더니 깡통 내부의 기체가 팽창하여 알람이 울린다. 


이 장치는 열기를 감지하여 알람이 울리는 스포트형 감지기와 같은 원리이다. 



아래의 동영상은 이 장치의 제작과정과 테스트 과정이 담긴 영상이다. 



http://youtu.be/gN-4Xa7vctU



이 장치의 최대 장점은 대기전류가 없다는 것이다. 


광전식 연기감지기는 주기적으로 LED 를 켜서 연기가 유입되었는지 체크하는 방식이므로 2~3개월마다 건전지를 교환해야 하지만, 이 장치는 대기전류가 없으므로 알람이 발생하지 않았을 때에는 건전지의 소모가 없다. 따라서 건전지의 자가방전만 일어나므로 2년 정도마다 한 번씩 건전지를 교환하면 된다. 


이 장치는 방 천장 한구석에 놓아두면 화재가 발생했을 때 알람이 울리므로 화재감지기가 없는 원룸이나 단독주택 등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것 같다. 



신고
Posted by 블루토파즈